학교소개

HOME > 열린마당 >성균융합원소식

성균융합원소식

융합원소식 게시글의 상세 화면
제목 에너지과학과 김성웅 교수, 2차원 전자화물 합성 성공
작성자 성균융합원 등록일 2017-01-26 조회수 332

미래창조과학부가 세계 최초로 새로운 2차원 전자화물의 존재를 계산과학을 통해 예측하고 이를 통해 자성이 없는 원소들만으로 자성이 발현되는 2차원 전자화물을 합성해 내는 데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전자화물은 전자가 물질 내의 독립적인 공간에 음이온의 형태로 존재하고 있는 격자간 전자(interstitial electrons)로 이뤄진 신개념 재료다.

일반적으로 소재는 원소의 결합으로 이뤄졌다. 구성원소의 궤도전자(Orbital electrons)에 의해 그 특성이 결정된다. 허나 전자화물 소재는 원소들의 결합으로 이뤄진 소재 내부의 빈 공간(real space)에 존재하는 격자간 전자(Interstitial Electrons)에 의해 특성이 결정된다.
 
연구팀은 데이터마이닝 기반의 컴퓨터 기술을 통해 전자가 이차원 공간 내에 퍼지지 않고 자발적으로 모여 있는 전자화물을 슈퍼컴퓨터를 통해 예측하고 이를 통해 발견해낸 소재를 자성이 없는 원소들만을 이용·합성해 자성을 보이는 전자화물을 발견했다.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 원천기술개발사업의 미래소재디스커버리사업 지원으로 성균관대학교 김성웅 교수 연구단이 미국 오크리지 국립연구소, 미시시피 주립대학 및 군산대학교, 강원대학교 등 국내외 연구진과 공동연구로 수행했다. 연구결과는 미국화학학회가 발간하는 세계 최고권위의 화학 전문과학저널 Journal of the American Chemical Society(IF 13.083) 온라인판에 2편이 게재됐다.

출처: http://www.gokorea.kr/news/articleView.html?idxno=10397

융합원소식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2017학년도 전기 일반대학원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성료
다음글 에너지과학과 이영희 교수, 원자단위의 균열정보 확보
목록